‘대구시민원탁회의’ 평가 대상 올라
‘대구시민원탁회의’ 평가 대상 올라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9.09.17 20:13
  • 게재일 2019.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시민단체, 정책토론 요구
“예산 문제 등 의혹 전면적 점검”

‘대구시민원탁회의’가 평가 대상에 올라 눈길을 끌고 있다.

대구지역 시민단체인 우리복지시민연합은 대구시에 ‘대구시민원탁회의’와 관련한 정책토론을 요구했다고 17일 밝혔다. 우리복지시민연합은 지난 5월 27일부터 지난 10일까지 대구시민 537명의 서명을 받아 ‘원탁회의에 대한 평가와 개선방안’을 주제로 하는 정책토론을 대구시에 청구했다.

우리복지시민연합은 “지금까지 원탁회의는 외부의 객관적 평가를 한 번 도 받아 본 적이 없다”며 “1회 당 1억원에 이르는 예산의 문제, 특정 연령대 등 편중된 참가자 구성과 동원 의혹, 행사를 위한 행사의 관행화, 보여주기식 이벤트, 정책 정당화 수단 전락과 여론 왜곡 등 원탁회의에 쏟아지는 비난과 지적을 전면적으로 점검하고 평가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대구시민원탁회의’는 권영진 대구시장의 공약으로 지난 2014년 9월부터 현재까지 17차례 개최됐다. 그동안 축제와 도시기본계획, 교통안전, 복지, 청년, 여성, 주민참여예산, 에너지, 자원봉사, 중학교 무상급식, 반려동물, 대구정체성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시민들의 의견을 받았다.

일각에서는 “대구시정을 이끄는 한 추으로 세대통합과 소통의 역할까지 담당하는 협치의 장”이라는 좋은 평가를 얻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대구시가 팔공산 구름다리 건설과 대구시 신청사 건립 등을 주제로 올리면서 “대구시의 정책 정당화를 위한 수단으로 전락한 것이 아니냐”는 비난을 받았다. /박순원기자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