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담
농담
  • 등록일 2019.09.17 19:43
  • 게재일 2019.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 하

그대 내 농담에 까르르 웃다

그만 차를 옆질렀군요

… 미안해 하지 말아요

지나온 내 인생은 거의 농담에 가까웠지만

여태껏 아무것도 엎지르지 못한 생이었지만

이 순간, 그대 쟈스민 향기 같은 웃음에

내 마음 온통 그대 쪽으로 옆질러졌으니까요

고백하건대 이건 진실이에요

마주 앉은 남녀가 차를 마시다 상대의 농담에 웃다 찻잔을 엎지른 재미난 장면을 보여주며 시인은 쏟아진 것은 차가 아니라 상대를 사랑하는 마음이라고 말하고 있음을 본다. 시인의 혜안에 미소를 머금지 않을 수 없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