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동해안지역 7월 실물경제 위축
경북동해안지역 7월 실물경제 위축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19.09.17 19:22
  • 게재일 2019.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소비 모두 감소하면서 제조업 서비스업 동반 부진
울릉관광객 줄고 수산물 생산은 4개월연속 하락세 지속

경북동해안지역 실물경제가 7월 들어 생산과 소비가 모두 감소하면서 부진한 실적을 보였다.

17일 한국은행 포항본부가 발표한 ‘2019년 7월 중 경북동해안지역 실물경제동향’에 따르면 7월 포스코 포항제철소의 조강생산량은 139만3천t으로 전년동월(141만3천t)대비 1.4% 감소했다. 이는 지난 6월 생산량인 142만2천t에 비해서도 3만t 가량 줄어든 것이다.

같은달 포항철강산업단지의 전체 생산액도 전방산업 업황부진, 각국 보호무역주의 지속 등의 영향으로 전년동월(1조1천420억원)대비 1.3% 감소한 1조1천270억원을 나타냈다.

산업군별로는 1차금속, 조립금속, 석유화학은 각각 2.2%, 2.2%, 9.3% 감소한 반면 비금속은 19.3% 증가했다.

반면 경주지역 자동차부품산업은 수출과 내수판매 관련지표 모두 전년동월대비 각각 4.0%, 17.4% 증가하며 회복세를 보였다.

서비스업도 동반 하락했다.

지난 7월 경주 보문관광단지를 찾은 숙박객수는 39만3천명으로 5월 41만9천명 대비 2만6천명(6.2%)가량 줄었다. 내국인은 6.5% 감소한 반면, 외국인은 5.1% 증가했다.

울릉도 입도관광객수는 3만8천98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0% 감소했다.

7월 수산물생산량은 전년동월대비 무려 14.5% 감소하며 4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품종별로 살펴보면 어류(-14.9%→-26.9%)는 고등어 대형선망어업 휴어기가 3개월로 확대되면서 7월 21일까지 조업이 이뤄지지 않으며 감소폭이 크게 확대된 반면, 연체동물(49.9%→11.5%)은 증가폭이 축소됐으며 갑각류(-31.4%→55.5%)는 증가세로 전환했다.

7월 포항·경주지역 유통업체 판매액은 전년 동월대비 8.5% 감소했다. 식료품(-2.4%→-5.8%), 의복·신발(-19.9%→4.8%), 가전제품(-3.2%→-6.0%) 등 대부분 품목이 감소했다.

경북동해안지역의 승용차 신규등록대수는 454대로 전년동월(648대)에 비해 29.9% 감소했다.

같은달 제조업 설비투자 BSI는 92로 전월대비 2포인트 상승했다.

건축착공면적은 전년동월대비 18.4% 늘어나면서 7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다만 건축허가면적은 전년동월대비 60.9% 감소하며 감소세를 이어갔다.

7월 아파트매매가격은 포항과 경주지역이 각각 8.6%, 11.8%씩 떨어졌고 전세가격도 각각 9.6%, 11.3% 하락했다.

주택 매매건수는 871건으로 전년동월대비 4.4% 증가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