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日 수출규제 대응 긴급경영자금 1천억 지원
경북도, 日 수출규제 대응 긴급경영자금 1천억 지원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9.09.16 20:24
  • 게재일 2019.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 중기·국산화 계획 기업에
최대 10억이내 연리 3% 1년간

경북도는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와 백색국가 제외 등으로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입은 도내 중소기업과 소재·부품의 국산화 계획이 있는 기업 등을 대상으로 1천억원 규모의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자금은 일본 수출규제가 장기화 돼 도내 중소기업의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제2회 추경예산에 긴급하게 편성됐다.

지원대상은 △최근 1년 이내 수출규제 품목 수입·구매 실적이 있는 기업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거래 감소·중단, 계약파기 등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기업 △일본 수입 소재·부품의 국산화를 위해 시설 및 운전자금이 필요한 기업 등이다.

기업당 최대 10억원 이내의 융자지원과 대출이자 3%를 1년간 지원하며, 기존의 경상북도 중소기업 운전자금 및 경영안정자금을 지원받은 업체도 중복 신청 가능하다. 자금을 희망하는 기업은 융자금액 등에 대해 취급은행과 사전 협의 후, 기업이 소재한 해당 시·군청을 방문하면 된다. 이번달 17일부터 신청 가능하며, 경상북도 경제진흥원에서 서류 검토 후, 최종 융자추천을 결정한다. 자세한 사항은 경북도청 홈페이지나 경상북도 경제진흥원(054-470-8570)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도는 이번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으로 도내 중소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소재·부품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