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조금 횡령’ 장반석 전 컬링 국가대표 ‘팀킴’ 감독 구속
‘보조금 횡령’ 장반석 전 컬링 국가대표 ‘팀킴’ 감독 구속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09.16 20:21
  • 게재일 2019.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두 전 회장 대행 불구속기소

대구지검 특수부(부장검사 김민형)는 16일 민간지원금 등을 횡령한 혐의(업무상 횡령·사기)로 장반석 전 컬링 국가대표팀 믹스더블 감독을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또 장 전 감독의 장인인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회장 직무대행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이들은 대한컬링연맹과 경북체육회 보조금, 민간기업 지원금, 의성군민 성금 등으로 모인 후원금 가운데 1억6천여만원 가량을 개인 용도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전 대행도 같은 수법으로 9천여만원을 개인용도로 사용한 혐의다.

지난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여자컬링부문 은메달을 획득한 ‘팀킴’은 지난해 11월 김 전 회장 직무대행, 장 전 감독 등 지도자 가족으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이후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는 감사을 통해 의혹 대부분이 사실인 것으로 확인하고 상금 횡령, 보조금 이중정산, 친인척 채용 비리 등에 대한 수사를 경찰에 의뢰했다.

한편, 장 전 감독의 아내인 김민정 전 팀킴 감독은 경북도체육회를 상대로 직권면직처분 취소소송을 내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이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