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당장 원유 수급에 차질 없어”
산업부 “당장 원유 수급에 차질 없어”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9.16 18:38
  • 게재일 2019.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우디 유전 피격 긴급회의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무역보험공사에서 열린 사우디 석유시설 피격 관련 석유수급 점검회의에서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주요 석유시설과 유전이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은 사태와 관련, 당장 원유 수급에 차질이 있는 상황은 아니라고 밝혔다.

산업부 관계자는 “정유사들을 통해 원유 수급 상황을 점검한 결과, 이번 사태로당장 선적에 차질이 있는 건 아니다”라면서 “수출항도 이번에 공격을 받은 곳과 멀리 떨어져 있어서 선적이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사우디 정부도 만약의 경우에 대비해 비축유를 방출해 계약물량을 정상적으로 공급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산업부는 그러나 시설복구가 장기화할 경우 일부 수급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고보고, 이날 오후 업계와 긴급회의를 갖고 대응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지금은 일단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단계”라면서 “유가 변동도 모니터링하고 있는데 처음에 급등했다가 지금은 점차 안정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앞서 사우디 아람코의 최대 석유 시설 두 곳이 지난 14일(현지시간) 예멘 반군의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아 가동이 중단되면서 원유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