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피폭 석유시설 일시 가동 중단… 세계원유시장 비상
사우디 피폭 석유시설 일시 가동 중단… 세계원유시장 비상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9.16 18:38
  • 게재일 2019.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유가 한때 20% 폭등
서킷브레이커(매매정지) 발동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최대 석유 시설 두 곳이 예멘 반군의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아 가동이 잠정 중단됨에 따라 국제유가가 개장과 함께 20%가량 폭등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16일 싱가포르 거래소에서 브렌트유 선물가격은 장 초반부터 배럴당 19.5%(11.73달러)나 오른 71.95달러까지 치솟았다.

이는 일간 상승률로는 1991년 이후 최고 수준이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도 개장과 동시에 약 2분간 가격이 7% 이상 급등해 서킷브레이커(매매정지)가 발동됐다. 이후 WTI 가격은 장 초반 전장보다 15.5% 가까이 뛰며 배럴당 63.34달러까지 상승했다.

이날 브렌트유와 WTI 가격은 지난 5월 이후 최고 수준을 갈아치웠다.

지난 14일 사우디의 아브카이크와 쿠라이스의 원유 설비가 예멘 반군의 무인기 공격으로 가동을 멈추면서 사우디는 하루 평균 570만 배럴가량의 원유 생산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관측됐다.

친이란 예멘 반군은 이날 새벽 4시께 무인기 10대로 이들 석유시설 2곳을 공격했다고 주장했다.

이곳에서 생산되는 원유는 사우디 하루 산유량의 절반이자, 전 세계 산유량의 5%에 해당한다.

블룸버그 통신은 국제에너지기구(IEA)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번 사우디 원유 시설 공격으로 줄어든 산유량은 역대 원유시장에서 발생한 충격 가운데 가장 큰 규모로 추산된다고 전했다. 블룸버그는 이번 공격으로 감소한 산유량이 1978∼1979년 이란 혁명 당시 하루 560만 배럴의 원유 생산이 줄었던 것보다 많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