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한 ‘신 누수보수공법’ 국토부 건설신기술 지정
서한 ‘신 누수보수공법’ 국토부 건설신기술 지정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09.16 18:38
  • 게재일 2019.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서한은 16일 개발한 ‘급결 마이크로 시멘트계 차수재와 유연성이 확보된 글리시딜아크릴레이트계 보수재를 복합화한 콘크리트 구조물의 누수보수공법’이 국토교통부 건설신기술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이 신기술은 지하 콘크리트 구조물에서 발생하는 누수를 보수하기 위한 공법으로 신속하고 밀실한 공간 채움이 가능하다는 것이 특징으로 (주)서한은 최근 몇 년간 리콘시스템(주), (주)제이에스기술 등과 함께 누수보수공법을 개발해 왔다.

기존의 누수보수공법은 누수가 발생하는 부위에만 보수가 가능했다면 이번에 개발한 신기술은 누수 발생부위 뒤쪽에 보다 넓게 막을 형성해 기존 공법 대비 보수율이 더 높은 장점이 있다.

실제로 기술을 개발하면서 적용해 본 결과, 준공한 지 10년이 넘은 건축물에도 보수효과가 있는 등 안정성 면에서도 합격점을 줄 수 있는 신기술이라는 평가다.

또 기존 누수보수공법의 경우 총 6단계에 걸쳐서 진행됐지만, 이번 신기술은 2단계를 단축해 총 4단계로 기존 공법 대비 공정을 단순화시켰다.

이로 인해 기존 누수보수공법 대비 20∼30% 정도의 비용을 절감시키는 효과를 가져 올 수 있다.

국토교통부 건설신기술로 지정되면 해당 기술은 고시일로부터 앞으로 8년간 보호기간이 부여된다.

또 기술개발자는 신기술을 사용한 자에게 기술사용료를 받을 수 있으며 발주청에게 신기술과 관련된 신기술장비 등의 성능시험, 시공방법 등의 시험시공을 권고할 수 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