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별의 정 못내 아쉬워
석별의 정 못내 아쉬워
  • 이용선기자
  • 등록일 2019.09.15 20:32
  • 게재일 2019.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15일 오후 포항역에서 한 시민이 귀경 열차에 탄 외손녀와 아쉬운 작별 인사를 하고 있다. /이용선기자 photokid@kbmaeil.com
이용선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