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론화위, 신청사 건립 속도
공론화위, 신청사 건립 속도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19.09.15 20:06
  • 게재일 2019.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신청사 건립 주민설명회
입지 선정 기준·기본 구상 공개
10월 말 구·군 대상 후보지 접수
시민참여단 숙의 거쳐 최종 결정

“대구시의 백년대계인 대구시 신청사 건립을 더 이상 미룰수는 없습니다.”

대구시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가 오는 28일 대구시교육청에서 신청사 후보지 선정을 위한 시민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날 공론화위는 입지 선정 기준과 함께 시민과 공무원이 함께 사용하는 복합행정공간, 대구의 역사·문화·전통을 상징하는 랜드마크로 건립해 관광 자원으로 활용하는 등을 내용으로 하는 시청 신청사 건립 기본 구상도 공개할 계획이다.

이어 10월 말과 11월 초 사이 3주 정도 시기를 정해 8개 구·군을 대상으로 후보지 신청을 받는다.

최종 예정지는 250명 내외로 구성되는 시민참여단이 숙의 과정을 거쳐 결정한다. 시점은 오는 12월이 될 전망이며, 시민참여단은 최고득점 지역을 예정지로 확정한다.

공론화위는 각종 기준 마련, 공론 과정 관리 등 역할을 하고 예정지 선정평가에는 참여하지 않는다.

신청사 입지가 최종 선정되면 내년에 기본계획 수립, 타당성 조사, 중앙 투자심사 등을 추진하고 2021년 실시설계, 공사 입찰 및 계약을 거쳐 2022년 착공, 2025년 완공할 계획이다.

1993년 도심인 중구 동인동에 건립한 시청사는 시설이 낡고 업무·민원 공간이 부족해 행정능률이 떨어지고 본관·별관 분산 운영으로 시민 불편을 초래한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이에 대구시는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와 전문연구단을 잇달아 출범 시켜 신청사 건립을 준비해 왔다.

현재 신청사 유치전에는 북구(옛 경북도청 후적지), 달서구(두류정수장 부지), 달성군(화원읍 한국토지주택공사 분양홍보관 부지), 중구(동인동 현 청사 위치) 4곳이 뛰어들어 치열한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다.

중구는 상권 타격, 도심 공동화 등을 우려해 이전에 반대하고 있고 나머지 3곳은 지역별 강점을 내세우며 유치에 공을 들이고 있다. 후보지 공식 접수 일정이 임박해지면서 구·군 간 유치전도 한층 가열될 전망이다.

공론화위 관계자는 “과거 정치적 이유로 이미 두차례 좌초된 만큼 대구시 백년대계 사업인 신청사 건립사업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다”고 밝혔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