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의원, SNS에 자신의 징계요구서 공개 ‘논란’
구미시의원, SNS에 자신의 징계요구서 공개 ‘논란’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19.09.10 20:09
  • 게재일 2019.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징계에 “내가 피해자” 주장

구미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징계 회부가 결정된 구미시의원이 SNS에 피해자라고 주장하며 징계요구서를 공개해 물의를 빚고 있다.

구미시의회 김택호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구미시의회 의원 징계요구서 2장과 징계요구에 관한 법령 요지 1장을 공개했다.

김 의원은 “본인의 징계는 시의장 징계에 대한 물타기”라며 “징계 내용은 이미 내가 폐북에 해명한 대로 문제가 없고, 오히려 내가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징계 회부 시한이 경과한 내용으로 나를 포함시켜 징계를 요구한 6명 의원의 이름이 밝혀지면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미시의회는 이와 관련해 5명을 한꺼번에 징계위에 회부해 특정인 징계는 어불성설이고 징계시한은 자치법 제89조(징계의 요구 또는 회부의 시한)에 근거해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다.

한 동료 시위원은 “그동안 시의원들의 볼성사나운 행태로 얼마나 많은 시민들에게 실망감을 안겨 드렸는지 아직도 깨닫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우리 스스로 반성하고 달라진 모습을 보여야 할 때”라고 힐난했다.

구미시의회는 최근 잇따라 물의를 일으킨 시의원 5명을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하기로 결정하고 오는 19일부터 25일까지 열리는 제233회 임시회에서 윤리특별위를 구성해 징계 여부와 수준을 의결할 방침이다.

징계위에 회부된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신문식·김택호 의원과 자유한국당 장세구·김태근·김낙관 의원이다.

구미/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