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성내동 주얼리단지, 도약 날개 달아
중구 성내동 주얼리단지, 도약 날개 달아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9.09.10 20:06
  • 게재일 2019.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부 소공인집적지구 선정

대구시 중구 성내동 일대가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및 공동기반시설 설치 후보지로 선정됐다.

대구시는 중소벤처기업부 주관의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및 공동기반시설 설치 후보지 공모 사업’에 ‘성내동 주얼리 소공인 집적지구’가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대구시 성내동 일대는 주얼리 소공인 111개 업체와 300여개의 도·소매 매장이 밀집돼 있는 주얼리 특구다. 현재 주얼리 관련 명장 13인 중 5명이 대구 출신일 정도로 뛰어난 기술력과 최고의 전문성이 있다.

특히 대구성내주얼리소공인특화지원센터가 있는 대구 ‘패션주얼리타운’에는 판매장과 공동 장비실, 전시장, 소공인특화지원센터, 제조공장 등이 있다. 이에 따라 전국에서 유일하게 제조·전시·판매가 동시에 이뤄지고 있으며, 주얼리 특구 성장의 중심 거점 역할을 하고 있다.

대구시는 이번 집적지구 지정으로 소공인의 주얼리 디자인 개발 지원 및 공동 장비실 장비 강화, 판로 개척, 글로벌 시장 진출 등이 지원돼 ‘성내동 주얼리단지’는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대구 성내동 일대가 우리나라 주얼리 산업의 메카로서 자리매김하고, 나아가 국제시장에서 주얼리산업 선도 도시로 명성을 떨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