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월영교, 야경명소라면서 막차는 6시에 떠나네
안동 월영교, 야경명소라면서 막차는 6시에 떠나네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19.09.09 20:35
  • 게재일 2019.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내버스 이용하는 관광객들
초저녁 막차에 낭패 겪기 일쑤
“안동시 행정, 과연 앞뒤가 맞나”
인터넷·SNS 등서 지적 잇따라

안동댐 ‘월영교’가 야간명소로 유명세를 타면서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지만 이들을 위한 대중교통 관련 행정이 뒷받침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다.

월영교의 아름다운 야경을 보기 위해 친구와 함께 이곳을 찾은 이정민(21·여·대구시)씨는 친구와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형형색색의 조명으로 둘러싸인 월영교와 산책길을 걸으며 즐거웠다고 한다.

월령교 주변을 둘러본 이 씨와 친구는 숙소가 있는 시내로 이동하기 위해 인근 버스정류장으로 향했다. 당시 시각은 저녁 8시 30분, 하지만 미처 이곳의 시내버스 막차 시간을 확인하지 못한 이 씨가 정류장에서 시내버스 막차 시간을 확인하곤 깜짝 놀랐다고 한다. 평일 이곳의 막차 시간이 초저녁인 저녁 6시였다.

월영교를 지나는 시내버스(3번, 3-1번 557번)는 월∼목요일의 경우 오후 6시가 막차여서 비싼 요금을 주고 택시를 이용하거나, 개인 승용차를 이용하지 않으면 야경을 구경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이 씨와 친구는 결국 택시를 타고 목적지로 이동했다.

이 씨는 “관광 컨셉이 야경인데 시내버스 막차시간이 초저녁이라는 것에 대해 이해가 안된다”며 “안동시가 월영교를 야간명소로 홍보하면서 정작 시내버스가 오후 6시에 끊긴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씨는 “안동시의 이해하지 못할 행정에 기분이 상했다”며 “과연 앞뒤가 맞는 행정인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최근 ‘월영교’가 야간명소로 대내·외에 널리 알려지면서 이 씨뿐만 아니라 월영교를 다녀간 수많은 대학생 등 주머니 사정이 넉넉하지 못한 젊은이들 역시 각종 블로그나 카페, SNS를 통해 이 같은 안동시의 실태를 지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안동시 관계자는 “시내버스 대신 시티투어버스를 운영하고 있다”면서 “이곳에 시내버스 시간을 더 연장할 계획은 아직 없다”고 해명했다.

한편 시는 ‘시티투어버스’를 운영하고 있다. 이를 이용하면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에 저녁 9시까지 월영교와 시내를 오갈 수 있다.

하지만 화려한 조명 아래 펼쳐지는 분수쇼는 월영교 야경의 클라이막스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런 분수쇼는 토요일과 일요일에만 볼 수 있다. 월영교 분수는 4월부터 10월 말까지 토요일과 일요일 하루 3번(낮 12시 30분, 오후 6시 30분, 밤 8시 30분) 가동된다.

이에 따라 토요일에는 밤 9시까지 시티투어버스가 있어 월영교 야경에서 펼쳐지는 분수쇼를 볼 수 있지만, 일요일의 경우 시내버스를 이용하는 이들에게 이 야경은 ‘그림의 떡’인 셈이다. 안동/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손병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