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총력 투쟁 나설 것”… 조국 임명 격렬 반발
한국당 “총력 투쟁 나설 것”… 조국 임명 격렬 반발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9.09 19:58
  • 게재일 2019.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임건의·국조·특검 검토
추석 전후 거점별 집회 등
원내·외 투쟁 병행키로
바른당도 해임건의안 추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9일 오후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현충탑에 도착, 참배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하면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강력반발했다. 보수 야권은 조 장관 해임건의안을 검토하기로 했고, 국정조사 등도 거론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문재인 정권이 조 장관을 임명한 폭거에 대해 모든 힘을 다 모아서 총력 투쟁할 것”이라며 “전국적으로 시민들이 출퇴근하는 과정에서 조국의 민낯을 알리는 시위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 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무소속 의원들과 민주평화당까지 아우르는 범야권 공동 전선을 형성하기로 했다. 다만 한국당은 당 안팎에서 제기된 9월 정기국회 의사일정 거부는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원내·원외 투쟁을 병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결국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지 않나”고 했다.

이날 진행된 한국당 의총에서는 천막 당사 설치, 의원직 총사퇴 등 다양한 투쟁 방안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의원들은 의총 뒤 현충원과 광화문 광장에서 조 장관 임명 반대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한국당은 또 추석 전 거점별 규탄 집회를 열고 추석 연휴에도 조 장관에 대한 비판을 이어갈 방침이다. 추석 연휴를 조 장관과 정부·여당에 대해 비판할 뿐만 아니라 문재인 정부의 도덕성을 공략하며 심판론을 내세우겠다는 것이다.

바른미래당도 이날 긴급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조 장관 해임건의안 추진을 예고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피의자 신분의 조국 전 민정수석은 법무부 장관 자리에 단 하루도 있어서는 안 되는 인물”이라며 “조국 임명 강행에 반대하는 모든 정당, 정치인들과 연대해 해임건의안 국회 의결을 추진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해임건의안은 국회의원 재적수 297명 가운데 3분의 1인 99명이 동의하면 발의가 가능하다. 과반인 149명이 찬성하면 통과 된다. 한국당 110석과 바른미래당 28석, 대안정치 10명, 평화당 4명, 공화당 2명이 찬성할 경우 가능하다. 다만 해임건의안은 말 그대로 ‘건의’로 법적 구속력이 없다. 대통령이 요구를 수용하지 않으면 건의안은 휴지 조각이 된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