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
문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
  • 김진호 기자
  • 등록일 2019.09.09 11:58
  • 게재일 2019.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 최기영, 여가 이정옥, 방통위 한상혁, 공정위 조성욱, 금융위 은성수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했다. 사진은 문 대통령 취임 2주년인 지난 5월 10일 삼청동의 한 식당에서 문 대통령과 식사한 뒤 함께 걷고 있는 조국 민정수석.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했다. 사진은 문 대통령 취임 2주년인 지난 5월 10일 삼청동의 한 식당에서 문 대통령과 식사한 뒤 함께 걷고 있는 조국 민정수석.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장관 임명을 강행했다. 야당과 검찰의 반발에 따른 정치적 부담과 후폭풍을 감수하며 강행한 것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9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전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며 "이들의 임기는 9일 오전 0시부터 시작됐다"고 밝혔다.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인사에는 조국 법무부장관이 포함됐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의 임명도 재가했다.

 조 후보자를 법무장관에 임명함에 따라 야당의 반발은 물론이고 청와대와 검찰의 갈등이 본격화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은 임명재가 된 6명의 장관들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을 이날 오후 2시에 갖기로 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