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수사자료 유출 거론 박지원 “검찰 아니다”
검찰 수사자료 유출 거론 박지원 “검찰 아니다”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9.08 20:20
  • 게재일 2019.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의 수사자료 유출 가능성을 거론하기 위해 무소속 박지원 의원이 공개했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표창장 사진이 오히려 박 의원의 입수 경위 논란으로 옮겨붙었다. 검찰은 컬러 표창장 사진을 누가 유출했는지 사실 규명에 나서기로 했다.

박 의원은 지난 6일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자신의 휴대전화에 저장된 동양대 총장 표창장 사진을 공개하며 “후보자는 공개하지 않았는데 검찰에 압수수색된 표창장이 저한테도 들어와 있다”고 말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그것은 아마 압수수색을 해서 확보한 것이 아닌가, 제가 추측해 본다”고 했다. 이 때문에 검찰이 조 후보자 관련 수사 자료를 유출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그러나 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표창장은 ‘흑백 사본’인 것으로 밝혀졌다. 박 의원이 공개한 표창장은 컬러다. 이로 인해 검찰도 확보하지 못한 컬러 표창장을 어떻게 박 의원이 입수했느냐에 관심이 집중됐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사진 자료의 입수 경위를 묻지만 후보자나 따님 또는 검찰에서 입수하지 않았다”며 “입수 경위는 의정활동 차원에서 공개할 수 없다고 확실하게 밝힌다”고 말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