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전 국회의장 “임명하면 조기 레임덕 올 것”
김형오 전 국회의장 “임명하면 조기 레임덕 올 것”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09.08 20:20
  • 게재일 2019.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조국 향한 분노
文 대통령 향한 분노로 바뀔 것”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후보자의 법무장관 임명강행을 놓고 고심중인 가운데 김형오 전 국회의장과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 등 보수정치권 인사들이 문 대통령에게 조 후보자의 임명철회를 권고하고 나섰다.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8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는 순간 가파른 레임덕이 진행될 것”이라며 “조 후보자의 장관임명은 철회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 전 의장은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문재인 대통령님께 들는 고언’이란 제목의 글을 통해 “국정에 참여했던 경험에 비춰 조기 레임덕만큼은 피해야 한다. 나라와 국민, 대통령 모두에게 결코 바람직하지 못한 까닭”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전 의장은 “오직 검찰 개혁때문에 그를 임명하겠다는 데 설득력이 떨어진다. 내가 생각하는 검찰개혁과 대통령의 생각은 다르겠지만 대통령의 검찰개혁도 이제 조 후보자는 해낼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검찰에 약점 잡힌 사람이 어떻게 검찰의 환부를 도려낼 수 있겠는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더구나 자칭 만신창이가 된 사람으로 개혁 운운은 개혁을 않겠다는 뜻이라 할 수 밖에 없다”며 “정권에 대한 신뢰마저 무너지게 된다”고 지적했다.

홍준표 한국당 전 대표 역시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래도 임명을 강행한다면 조국을 향한 분노는 문재인을 향한 분노로 바뀐다”며 “10월3일 개천절 광화문 집회에 나도 태극기를 들고 나가겠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청문회 개최에 합의한 야당 지도부를 향한 비판도 내놨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아무리 욕을 먹더라도 아군 결집만 되면 무너지지 않는다는 확신으로 정치를 하는 집단”이라며 “내가 맹탕 청문회를 열어준 것을 비판하는 것은 문재인 정권의 생리를 야당이 전혀 모르고 안이하게 대처하고 있다고 한탄한 것에서 비롯된다”고 말했다. /김진호기자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