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서 ‘21세기 인문가치포럼’ 개막
안동서 ‘21세기 인문가치포럼’ 개막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19.09.05 19:22
  • 게재일 2019.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기문 前 UN사무총장 등
명사 강연·토론 줄이어
사전등록 4천명 돌파 ‘인기’

[안동] ‘제6회 21세기 인문가치포럼’이 5일 안동문화예술의전당에서의 개막식을 시작으로 3일간의 열띤 논의에 들어갔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경북도, 안동시가 공동주최하고 한국정신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이번 포럼은 ‘4차 산업혁명 시대 포용적 인문가치’를 주제로 이전에 경험했던 변화와는 다른 새로운 차원의 거대하고 급진적인 혁명의 물결인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인간다운 삶과 포용하는 인문가치를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개막식에선 반기문 제8대 UN사무총장이 기조 강연자로 나서 ‘4차 산업혁명의 사회적 도전과 보다 나은 미래’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반 총장은 “총장 재임 시절 추구했던 이상인 ‘보다 나은 세계, 보다 나은 미래’는 인간 세계의 본질을 탐구하고 보다 좋은 사회의 밑그림을 그린다는 점에서 인문학과 그 의미를 같이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의 진전으로 일자리가 사라지고, 양극화가 심화할 것이라는 예측과 함께 과학기술만의 문제가 아닌 인문학과 인문가치가 수반되는 문제임을 제시했다.

기조 강연에 이어 특별강연에서는 김승환 포항공과대학 교수, 이태수 인천대학 석좌교수가 ‘4차 산업혁명의 미래세상과 대응 전략’을 주제로 4차 산업혁명이 그려낼 미래세상과 그에 따른 대응전략을 함께 논의했다.

이번 제6회 21세기 인문가치포럼의 참여 열기는 역대 최고일 것으로 주최측은 보고 있다. 지난 8월 진행한 사전등록에서 역대 포럼 중 최고치를 기록해 총 14개의 세션에서 4천500여 명이 사전 등록했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하면 2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일부 세션은 사전등록이 조기에 마감되는 등 올해 포럼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오는 7일까지 사흘간 열리는 이번 포럼에는 100세 철학자 김형석, 물리학자 오세정 서울대 총장, 김혜숙 이화여대 총장, 이배용 (사)코피온 총재, 최불암 배우 등 국내 유명인사와 외국 저명한 학자들을 만날 수 있다.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손병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