뺏으려는 자, 지키려는 자 대구 동구의회 ‘감투싸움’
뺏으려는 자, 지키려는 자 대구 동구의회 ‘감투싸움’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9.09.04 20:39
  • 게재일 2019.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선무효형 확정으로 공석된
운영위원장 선임 임시회에
의원 14명 중 7명만 참석 ‘파행’

대법원 판결로 여야 판도에 변화가 생긴 대구 동구의회가 ‘감투 싸움’을 벌이면서 불협화음을 내고 있다.

지난 해 지방선거에서 대구 동구의회는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이 각각 7석과 6석, 1석을 나눠가졌다. 하지만 지난 달 20일 자유한국당 소속 2명의 의원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대법원에서 당선무효형이 확정됐다. 여야의 의석수가 바뀌자 대구 동구의회는 임시회 시작과 동시에 파행을 겪고 있다.

운영자치행정위원장 선임문제가 발단이 됐다. 기존 운영자치행정위원장이 의원직을 상실했기 때문이다. 지난 3일 동구의회에서 진행된 임시회에는 자유한국당 의원 6명과 더불어민주당 노남옥 부의장 등 총 7명만 참석했다.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구청 앞에서 ‘자유한국당 규탄 집회’를 진행했다. 이들은 “한국당 소속 오세호 의장이 ‘운영자치행정위원장의 선임에 대한 표결안’을 상정조차 하지 않아, 반쪽 임시회가 됐다”면서 “임시회 본회의에서 운영자치행정위원장 선임에 대한 표결을 진행하게 되면 다수당인 민주당 소속 이은애 의원의 선임이 유력해지자 오 의장이 표결안 상정 자체를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지역의 시민단체도 “한국당 소속 오세호 의장이 유권자는 안중에도 없이 안하무인으로 행동한다”고 비판했다. 우리복지시민연합은 4일 “시민혈세를 낭비하는 재선거 원인 제공자들이 반성은 커녕 기득권을 계속 유지하겠다는 것은 몰상식, 몰염치의 극치”라면서 “오세호 동구의회 의장은 무능과 오만, 독선으로 동구의회를 파행시킨 이번 사태의 책임을 반드시 져야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 의원들은 “민주당 의원들이 주장하는 운영위원장 선임에 대한 표결은 위법”이라면서 행정안전부와 법제처에 유권해석을 요구했다. 한국당 이주용 운영자치행정부위원장은 “위원장 선출에 대한 표결을 진행하려면 조례를 개정한 후에 해야 한다”면서 “동구의회 조례에 따르면 위원장이 직무를 수행할 수 없을 때는 부위원장이 직무를 대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