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꼴찌’ 독도재단, 전 시스템 혁신 돌입
‘경영꼴찌’ 독도재단, 전 시스템 혁신 돌입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9.09.04 20:13
  • 게재일 2019.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도지킴이 대표 민간기구 제 역할 감당”
직원채용·용역 발주 등서
윤리 투명 관련 ‘감점’
道 경영평가서 최하위 등급

“탈(脫)꼴찌가 시급하다”

경북도 출연기관인 재단법인 독도재단이 최근 도 산하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최하위 등급을 받자 경영시스템 재점검에 들어갔다.

독도재단은 최근 공공기관 경영평가 결과과 도 산하기관 가운데 최하위의 불명예를 뒤집어쓰자 경영혁신 전략회의를 가졌다. 독도재단은 시스템을 포함 모든 사항을 재점검하는 등 다시 태어나는 기분으로 재단을 변신시키겠다고 밝혔다. 특히 조직 구성원에게 목표달성에 대한 책임의식을 부여하고, 도정방향에 대한 이해와 더불어 경영 효율화와 투명경영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독도재단이 이번 평가에서 최하위등급을 받은 것은 사실 어느정도 예견됐다. 올해 초 직원 채용과 정관 변경, 용역 발주 등에서 문제점이 지적돼 경북도의 감사 결과 상당한 사실이 확인됐고 급기야 대표이사가 중도 사퇴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경북도는 신임 사무총장을 지난 4월1일자로 새로 임명, 조직을 정비하는 등 홍역을 치렀다.

재단은 이번 평가에서 지난해 불거진 사안들로 인해 윤리투명경영을 비롯 여러 지표에서 평균점수 이하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윤리투명과 관련, 직원 징계로 이어져 감점을 받았다. 경영평가지표는 크게 리더십, 경영시스템, 경영성과, 사회적가치, 정책준수 지표 등으로 나눠 평정한다. 이와관련, 신순식 사무총장은 “일본의 독도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설립한 독도재단이 잇따른 잡음으로 ‘독도지킴이 대표 민간기구’라는 역할을 제대로 감당하지 못했다는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번을 계기로 삼아 새로운 조직으로 거듭나 시도민으로부터 사랑받는 재단으로 거듭 태어나겠다”고 말했다.

독도재단은 이날 경영혁신전략회의를 비롯 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인지 여부와 근거자료’, ‘17세기 독도영유권 확립’, ‘도해금지’ 등 10가지 내용을 반박하는 교육을 실시했다.

향후 독도재단은 최근 일본의 억지 독도 주장에 대한 내용 및 반박 자료에 대한 탐구와 학습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21세기 변화된 트랜드에 맞춰 내외국인을 대상으로 독도영토주권 강화 사업에 접목시켜, 사업의 효율성을 높이고 효과를 극대화시켜 나갈 계획이다. 독도재단은 경상북도가 출연한 공익법인으로 민간차원에서 독도수호사업을 위한 학자금과 장학금, 연구비 보조 등 사업을 하고 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