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지역 교회 결실의 계절 맞아 전도컨퍼런스·북콘서트 등 ‘행사 풍성’
대구·경북지역 교회 결실의 계절 맞아 전도컨퍼런스·북콘서트 등 ‘행사 풍성’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09.04 20:02
  • 게재일 2019.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제일교회 8일
‘인공지능과 새로운 규범’ 주제
‘9월 북 콘서트’ 진행
교회비전연구소 10일
‘전도+양육컨퍼런스’ 개최
관계·현장 전도 방법 소개

포항제일교회가 8일 개최하는 ‘9월 북 콘서트’포스터. /포항제일교회 제공
대구·경북지역 교회들이 결실의 계절을 맞아 전도컨퍼런스, 북 콘서트, 기도회, 성경공부, 해외선교를 이어가며 영혼추수에 총력전을 펼친다.

포항제일교회(담임목사 박영호)는 8일 오후 4시 교회 제2예배실에서 ‘인공지능과 새로운 규범’을 주제로 ‘9월 북 콘서트’를 진행한다.

특강은 손화철 한동대 교수가 한다.

손 교수는 현대사회를 구성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를 기술이라고 판단하고 기술철학을 전공했다.

손 목사는 “4차 산업혁명의 시대를 어떻게 살아야 하며, 무엇을 준비해야 할지 질문과 답을 듣는 시간이 될 것이다. 미래의 삶을 준비하고 신앙과 의미를 찾는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포항시민과 교인들이 많이 참석해 줄 것을 바란다”고 말했다.

교회비전연구소(대표 김종석)는 10일 오전 10시 영천동일교회에서 ‘전도+양육컨퍼런스’를 개최한다.

특강은 박석환 목사(김해소금과빛교회)와 김종석 목사가 한다.

강사들은 특강에서 “전도해서 대그룹으로 바로 데려오는 것 보다 구역으로 먼저 데려왔다가 대그룹으로 가는 것이 새 가족 정착률을 더 높인다”며 구역장의 구역모임 인도비결 등을 소개한다.

김종석 목사는“전도만 따로, 양육만 따로가 아니라 전도와 양육은 항상 함께 가야 한다. 오늘날 관계전도가 절실하다. 그래서 현장전도의 전략이 필요하다”며 “그 해답을 이번 컨퍼런스에서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컨퍼런스 참석대상은 목회자, 사모, 부교역자, 전도팀, 구역장, 속장, 순장, 목자, 셀 리더, 교인 등이다.

다니엘기도회 경북지역협력교회연합회(회장 윤성화)는 27일 오후 7시30분 경주제일침례교회에서‘경북지역 2019 원데이 다니엘기도회’를 개최한다.

원데이 다니엘기도회는 경배와 찬양, 공동기도문 기도, 사랑의 헌금, 이유남 서울 명신초등학교 교장(권사)의 말씀, 기도회 순으로 이어진다.

참석자들은 “경북지역 34만 성도와 2천500여 교회를 통해 경북지역 복음화를 이루게 하시고 하나님의 거룩한 비전을 품은 다음세대가 세워지게 하소서, 포항지역의 철강과 구미지역의 전자산업과 농수축산업의 활성화를 통해 침체된 지역경제가 회복되게 하소서”라고 간구한다.

전도대와 성경공부반도 문을 연다.

대구중앙교회(담임목사 박병욱)는 전도대와 성경공부반을 잇따라 개강한다.

중앙교회는 5일 오전 10시30분 교회 두란노실에서 횃불전도대를 출범시키고 본격적인 영혼구원에 나선다.

6일 오전 10시에는 대예배실에서 늘푸른대학의 문을 열고, 15일은 목적이 이끄는 양육 201반, 301반, 401반을 개강한 뒤 성경 배우는 재미에 푹 빠진다.

해외선교도 이어진다.

대구동신교회(담임목사 권성수) 청년부는 11일부터 15일까지 4박5일간 일본을 찾아 버스킹 전도와 찬양사역을 진행한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