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목 맞은 한과 공장 ‘즐거운 비명’
대목 맞은 한과 공장 ‘즐거운 비명’
  • 이용선기자
  • 등록일 2019.09.03 20:29
  • 게재일 2019.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을 열흘 앞둔 3일 오전 농촌여성 일감 갖기 사업장인 포항시 북구 신광면 박선녀 한과에서 밀려드는 주문에 즐거운 비명을 지르며 분주히 손길을 놀리고 있다. /이용선기자 photokid@kbmaeil.com
이용선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