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국내 최초 ‘사전 제작’ 공법 아파트에 적용
포스코건설, 국내 최초 ‘사전 제작’ 공법 아파트에 적용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19.09.03 20:03
  • 게재일 2019.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유창과 공동개발
비용·인력·공기 절감 기대

포스코건설이 대형 산업플랜트에 적용했던 프리패브 공법을 더샵 단지에 적용한다. 프리패브 공법이 적용된 옥탑구조물 모습. /포스코건설 제공
포스코건설이 주요 구조물을 사전 공장 제작해 현장조립하는 ‘프리패브(Pre-fab) 공법’을 국내 최초로 아파트 건설에 적용한다고 3일 밝혔다.

프리패브 공법은 건축물의 주요 구조와 내·외장재를 결합한 일체형 모듈을 공장에서 사전 제작하고 현장에서는 설치만 하는 기술로 그동안 대형 산업플랜트에만 적용해 왔다.

포스코건설은 건축 모듈러 전문 중소기업인 (주)유창과 구조물 강재 연구기구 강구조학회와 1년간의 공동연구 끝에 철강재를 소재로 아파트 건설에 적합한 프리패브 공법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포스코건설은 더샵 아파트의 옥탑구조물, 재활용품 보관소, 욕실 등은 철강재를 사용해 공장에서 맞춤 제작한 후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모듈형식으로 조립·설치할 계획이다.

아파트 상부 옥탑구조물은 현장에서 철근 콘크리트로 시공했을 때 약 6주가 소요됐지만, 철강재를 사용한 프리패브공법으로는 단 1주만에 공사를 마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추락사고 위험이 높은 최상층 작업을 최소화함으로써 근로자의 안전사고 위험을 줄일 수 있다.

재활용품 보관소 역시 기존 콘크리트 양생 공법보다 비용과 인력이 20% 절감되고 공사기간 역시 80%를 단축할 수 있다.

욕실의 경우 내부는 도기타일 등 기존 마감재와 비슷하지만 철강재로 된 외부 프레임을 공장에서 제작해 설치하기 때문에 시공 품질이 균일하고 공사 기간이 줄어든다.

프리패브 공법을 활용한 재활용품 보관소는 내달 입주 예정인‘용인 상현 더샵 파크사이드’에 적용됐으며 옥탑구조물과 욕실도 향후 건립 예정인 더샵 단지에 순차적으로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프리패브 공법 도입으로 아파트의 주요 구조물 제작에 철강재를 소재로 사용함으로써 아파트 건설용 철강재 신규 수요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포스코건설의 아파트 적용 프리패브 공법 개발은 포스코그룹의 대표적 대·중소기업 상생프로그램인 ‘성과공유제’의 결과물이라 의의가 더 크다”고 말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