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살림살이 최초 9조원 시대 열어
대구시 살림살이 최초 9조원 시대 열어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19.09.01 20:24
  • 게재일 2019.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회계연도 9조1천513억
전년 대비 6천139억 7.19%↑

대구시의 살림살이가 9조원을 넘었다.

시는 재정운용상황에 대해 시민의 이해를 돕고 행정의 책임성과 투명성 확보를 위해 2018회계연도 재정운용 결과를 8월 30일 공시했다. 공시에 따르면 2018년도 대구시 살림규모는 9조1천513억원으로, 전년대비 6천139억원(7.19%)이 증가했다.

세입재원별로는 자체수입(지방세 및 세외수입)은 3조3천105억원으로 부동산경기 침체에 따른 취득세가 전년대비 103억원 감소했으나, 국세징수 실적 호조로 지방소득세가 501억원 증가해 전체적으로 112억원(0.33%) 늘어났다. 국비재원확보 노력으로 국가보조금과 지방교부세 등 이전재원은 3조1천815억원으로 3천18억원(10.48%) 증가했다.

2018년도 대구시 재정건전성은 양호한 수준이다.

2018년말 기준 대구시 부채액은 전년대비 815억원 증가하여 2조2천694억원이며, 채무액은 1조6천719억원으로 지역의 장기발전을 위한 투자 사업을 적극 추진하기 위해 전년대비 282억원 정도 증가했다.

자산 대비 부채 비율은 전년대비 0.02%p 감소(6.65%→6.63%)했으며, 예산 대비 채무 비율은 1.11% 감소(20.47%→19.36%)했다.

정영준 대구시 기획조정실장은 “살림규모가 9조원을 넘어선 만큼, 재정건전성 제고 노력을 강화하고, 시민들의 알권리 충족과 투명한 재정운용을 위해 지속적으로 각종 재정정보를 공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