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체감경기 반년 만에 ‘최악’
기업 체감경기 반년 만에 ‘최악’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19.08.29 20:23
  • 게재일 2019.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기업 BSI 69 기록
전월대비 4p나 하락
日 수출 규제 등 여파

일본의 수출규제 등 여파로 기업 체감 경기가 이달 들어 눈에 띄게 하락했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8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자료에 따르면 이달 전 산업의 업황 BSI는 69로 한 달 전보다 4포인트 하락했다. 전 산업 업황 BSI가 70 밑으로 떨어진 것은 지난 2월(69) 이후 6개월 만이다.

BSI란 기업이 인식하는 경기를 보여주는 지표로, 기준치인 100 미만이면 설문에서 부정적이라고 응답한 업체가 긍정적이라고 답한 업체보다 많다는 의미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업황 BSI(68)가 전달 대비 5포인트 하락해 2포인트 떨어진 비제조업(70)보다 낙폭이 컸다.

제조업 중 반도체 등이 포함된 전자·영상·통신장비 부문의 업황 BSI는 72로 한 달 전보다 11포인트나 하락해 지표 하락을 주도했다.

일본의 수출규제가 국내 부품업체들의 경영 여건에 직간접적으로 부정적인 여파를 미친 것으로 관측된다.

전기장비(57)도 수요 둔화로 전월 대비 8포인트 하락했다.

자동차(76) 부문은 신차 출시 효과로 8포인트 상승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78)이 한 달 전보다 1포인트 하락한 데 비해 중소기업(59)은 7포인트나 줄었다, 반도체·통신장비 분야에서 중소 부품업체들의 부정적 응답이 늘어난 게 하락세에 영향을 줬다.

기업형태별로는 수출기업(80)과 내수기업(62) 모두 4포인트씩 빠졌다. 내수기업의 업황 BSI는 2009년 3월(56) 이후 10년 5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비제조업 업황 BSI는 휴가철을 맞아 숙박업(87)이 14포인트 상승했으나, 부동산업(59)은 정부의 분양가 상한제 방안 발표의 영향으로 10포인트 하락했다.

부동산 업황 BSI는 부동산 경기가 위축됐던 2013년 8월(58) 이후 가장 낮았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