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일본’ 추석연휴 일본여행객 급감
‘NO 일본’ 추석연휴 일본여행객 급감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19.08.28 20:32
  • 게재일 2019.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공항 예약률 40% 안팎

올해 추석 연휴 기간 대구공항에서 일본으로 가는 항공편 예약률이 지난해 대비 급격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티웨이항공에 따르면 추석 연휴(9월 12∼15일)에 일본행 항공편 좌석 예약률이 지금까지 30% 후반에서 40% 초반에 그치고 있다.

예년 같으면 추석 연휴 기간에는 보통 80%의 좌석 예약률을 보였으나 올해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예약률은 오사카는 41.8%, 나리타는 36.5%, 후쿠오카는 40.2%의 예약률에 그쳤다.

에어부산도 추석 연휴 후쿠오카행 항공편 예약률이 현재 47% 수준에 그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이런 추세라면 좌석 예약률이 60%에 턱걸이할 것으로 보이며, 연휴 기간이 임박해 여행객이 몰리지 않으면 좌석의 절반가량은 빈 채로 비행기를 띄워야 할 상황이다.

이러한 배경에는 한국의 전략물자 화이트리스트 제외 등 아베 정권의 무역보복에 맞서 최근 일본 여행을 포기하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는 것이 직접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렇다 보니 여행사들도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로 어려운 실정이다.

대구지역의 한 여행사 관계자는 “요즘은 20명은 커녕 10명 단위 일본 단체관광객 모집도 어렵다”며 “이런 상황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기약이 없어 더 답답하다”고 말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추석 연휴 이후 경기 불황 여파로 항공사들이 하나둘 일본 노선을 줄여왔는데 최근 한·일 갈등으로 여행 수요가 급감한 것 같다”고 밝혔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