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문회, 한 점 의혹도 남기지 말아야
조국 청문회, 한 점 의혹도 남기지 말아야
  • 등록일 2019.08.28 19:52
  • 게재일 2019.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주 초 조국 청문회가 열린다. 검찰은 조국 의혹에 연루된 전국 30여 곳을 전격적으로 압수수색했다.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더 이상 상식을 벗어난 두둔으로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해선 안 된다. 조국 논란은 이제 정쟁 차원을 넘어섰다. 계층 간 위화감까지 더해져 심각한 계급싸움으로 번졌다.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샅샅이 밝혀 나라를 개혁할 지혜를 얻어야 한다. 국민이 바라보는 지점이 크게 달라졌음을 존중해야 할 것이다.

여야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 청문회 샅바 싸움 끝에 내달 2일부터 이틀간 열기로 극적 합의를 이뤘다. 그러나 검찰은 곧바로 조국 후보에게 제기된 10여 건의 고소·고발과 관련해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단행하고 그의 가족에 대해서 출국금지 조치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민주당은 물론 청와대도 모를 정도로 검찰이 단독적으로 결행한 것으로 전해진다.

조국 논란은 여러 가지 진기록을 만들고 있다. 민정수석에서 법무부 장관으로 바로 가려는 것도 무리한 일이지만, 야당과 언론의 유례없는 융단폭격에도 악착같이 버티는 모습도 이색적이다. 법무부 장관 후보임에도 불구하고 청문회 직전에 검찰이 광범위한 압수수색을 결행한 것은 사상초유의 사태다. 청와대까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8일 “전례 없는 행위가 벌어졌고, 오히려 더 나라를 어지럽게 하는 길”이라며 검찰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사태를 키운 데는 여권(與圈)이 대중, 특히 청년층 분노의 근원을 들여다보기는커녕 궤변을 늘어놓은 게 컸다. 고교생의 논문 제1저자 등재를 “보편적 기회”(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현장실습하고 ‘에세이’를 쓴 게 뭐가 문제냐”(이재정 경기도교육감)등 여론에 불을 질렀다. 자제돼야 한다.

국민은 조국 청문회에서 민심을 어지럽혀온 모든 의혹의 진실이 낱낱이 밝혀지기를 바란다. 지나친 정치공방을 배제하고, 제기된 의문들의 진상을 규명해야 할 것이다. 정치권은 ‘계급적 박탈감’이 사안의 본질임을 인정하고 청문회를 통해 새로운 도덕적 기준을 설계해 주기를 당부한다. 조국의 옛 발언이 떠오른다. ‘파리가 싹싹 빌 때’ 때려잡아야 하나, 아니면 봐줘야 하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