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옹호, 1주 새 곤두박질 장관직에 적합 ‘42%→18%’
조국 옹호, 1주 새 곤두박질 장관직에 적합 ‘42%→18%’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8.25 20:22
  • 게재일 2019.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한국리서치 의뢰 조사
부적합하다 36%서 48%로 ‘껑충’
2030선 판단유보가 부적합 넘어

국민의 절반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장관직을 수행하는 것이 부적합하다고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관직을 수행하는데 적합하다는 답변은 10명 중 2명에 불과했다. KBS ‘일요진단 라이브’가 여론조사기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3∼24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1천15명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 결과라고 이같이 조사됐다고 25일 밝혔다. <관련기사 3면>

국민의 48%는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직 수행에 ‘적합하지 않은 인사’라고 응답했다. 반면 ‘적합한 인사’는 응답은 18% 불과했다. 한주 전 조사 때 적절하다 42%, 부적절하다 36% 응답률과 비교하면 조 후보자에 대한 여론이 악화된 것이다. 조 후보자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 딸의 논문 및 입시 특혜 의혹이 결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아직 적합과 부적합 여부를 판단하기 어렵다는 ‘판단 유보’는 34%였다. 조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 등을 통해 해명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청문 과정을 통해 적합·부적합 여부를 판단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설문조사 결과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부적합한 인사’라는 응답은 모든 연령에 걸쳐 ‘적합한 인사’라는 응답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20대와 30대에서는 ‘판단 유보’가 ‘부적합한 인사’ 응답보다 많았다.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 중 가장 해명이 필요한 부분으로는 조 후보자 딸의 논문과 입시 특혜 의혹 65%, 일가족 사모펀드 투자 의혹 13%, 웅동학원 채무관련 가족 간 소송 결과 의혹 10% 순으로 나타났다. 모르겠다는 응답은 12%였다. 고위 공직 후보자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후보자의 가족에 대한 검증이 이뤄지는 것에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가족 검증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70%로 압도적 우세를 기록했다.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25%에 불과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휴대전화 등을 활용한 웹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조사요청대비 15.2%, 조사참여 대비 85.9%를 기록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