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놀이 금지구역’ 낙동강서 수영하던 30대 익사
‘물놀이 금지구역’ 낙동강서 수영하던 30대 익사
  • 박종화기자
  • 등록일 2019.08.25 20:16
  • 게재일 2019.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후 1시 30분께 봉화군 명호면 관창리 마을 하천에서 수영을 하던 A씨(32)가 물에 빠져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물놀이 금지구역인 이곳 낙동강에서 혼자 수영을 하던 중 나오지 않는다며 실종 신고됐다.

경찰은 경찰관과 의경 8명, 소방공무원 6명, 명호면사무소 직원 4명 등이 동원돼 잠수장비와 스노클링을 이용해 수색작업을 펼쳤다. A씨는 이날 오후 2시 30분께 명호면 관창리 선유교 밑 50m 지점에서 수중 수색작업을 하던 경찰에 숨진 상태로 발견돼 봉화 해성병원으로 이송됐다.

봉화/박종화기자 pjh4500@kbmaeil.com
박종화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