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이한 아버지였다”
“안이한 아버지였다”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8.25 20:12
  • 게재일 2019.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자녀 문제는 사과했지만
‘검찰개혁’ 내밀며 장관직 의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딸의 고교 시절 논문 제1저자 등재 등 자녀를 둘러싼 논란에 사과했지만 장관직에 대한 의지를 표명했다.

조 후보자는 25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로 출근하며 “아이 문제에 대해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음을 겸허히 고백한다”며 “당시 존재했던 법과 제도를 따랐다고 하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할 수 없었던 많은 국민들과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주고 말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민의 정서에 맞지 않고, 기존의 법과 제도에 따르는 것이 기득권 유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간과했다”며 “국민 여런분께 참으로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그는 아울러 “많은 국민들이 제가 법무부 장관직에 부족하다고 느끼는 점을 뼈아프게 받아들이겠다. 성찰하고 또 성찰하며 저 자신을 채찍질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인사청문회를 거치겠다는 의지를 명확히 했다. 그는 “대통령의 핵심 국정철학이자 국민의 뜻인 권력기관 개혁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며 “개인 조국은 부족한 점이 많지만 심기일전해 문재인 정부의 개혁을 임무 완수를 위해 어떤 노력이든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저와 제 가족이 고통스럽다고 해서 제가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 없다”며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은 의혹에 대해 국민 대표 앞에서 모든 것을 말씀드리고 국민의 판단을 받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검찰 개혁의 적임자는 자신이라는 점을 천명한 셈이다. 이런 가운데 조 후보자는 검찰 개혁 이슈를 꺼내 지지세 확보에 나설 예정이다. 26일 검찰개혁 방안 등을 담은 두 번째 정책 발표를 하고 정의당이 요청한 소명 자료도 제출할 계획이다. 그가 제시하는 검찰개혁 구상이 여론으로부터 어떤 평가를 받을지는 인사청문회 국면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박형남기자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