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전국 건설현장에 터널식 세차시설 설치
LH, 전국 건설현장에 터널식 세차시설 설치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19.08.25 19:51
  • 게재일 2019.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저감대책 일환

LH가 도입 예정인 터널식 세차시설. /LH 제공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건설현장의 미세먼지 배출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국 LH건설현장에 ‘터널식 세차시설’을 도입한다고 25일 밝혔다.

앞서 LH는 지난 4월 정부의 미세먼지 저감대책의 일환으로 종합 관리대책을 수립하고 2022년까지 약 5천34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터널식 세차시설은 종합대책의 후속이다.

터널식 세차시설은 흙먼지와 콘크리트 분진으로 오염된 건설 장비가 도로 진입 전 최대한 청결한 상태로 나갈 수 있도록 현장 출입구에 설치하는 설비다. 터널 벽면에 소 살수 배관이 있어 바퀴 등 하부뿐 아니라 장비 전체를 세척할 수 있고 덮개가 먼지나 흙탕물 날림을 방지할 수 있다.

LH는 현재 관련 지침 개정을 완료하면 모든 현장 주출입구에 터널식 세차시설을 도입할 계획이다. 현장 여건에 따라 분진흡입 청소차량 운행도 늘릴 예정이다.

한효덕 LH 건설기술본부장은 “국내 최대 건설공기업으로서 건설 사업장 주변 대기질 개선을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찬규기자 ack@kbmaeil.com
안찬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