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벤처 생태계 조성 민·관 ‘맞손’
건강한 벤처 생태계 조성 민·관 ‘맞손’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19.08.25 19:49
  • 게재일 2019.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포스텍 입주기업협의체 간담회 개최 ‘다양한 의견’ 교류
이강덕 시장, ‘연구마을 지원사업’ 지속적 협력 방안 검토 등 약속

포항시가 지난 22일 포스텍 입주기업 대표 및 임원, 포스텍 산학처 산학협력팀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포스텍 입주기업 협의체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 참석자들은 포스텍 출신 졸업생 및 교수진들이 설립한 벤처기업 대표 및 임직원들로, 대한민국 올해의 로봇기업에 선정된 뉴로메카를 비롯해 긱블, 나노콘, 노드톡스, 데모, 레신저스. 에이엔폴리, 원소프트다임, 이너센스, 포항해양시스템연구소, C-바이오멕스, 폴라리스 3D 등 12개 업체 17명의 대표 및 임직원이 참석했다.

이들은 이날 이강덕 시장과 자유롭고 격의 없는 대화를 통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포스텍 출신의 우수한 인재들이 포항에서 창업해 지속적으로 성장하기 위해 벤처 생태계를 어떻게 조성해 나가는 것이 포항시 발전에 도움이 되는가에 대한 다양한 의견들을 제시했다.

또한, 창업초기의 재정적 어려움과 제품상용화에 따른 애로사항을 토로하며 포항시에서 우수 벤처기업제품 우선 구매, 부지 무상제공, 국가 R&D 공모사업으로 선정 시 예산 지원 등 제도적 지원을 통해 이러한 어려움들을 적극 해결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를 통해 지역 내 우수 벤처기업들이 더 유리한 환경을 찾아 타지역으로 이전하지 않고 포항에서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는 여건을 조성되길 희망했다.

이에 이강덕 포항시장은 “최근 포스텍 출신 벤처기업들이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예산을 자체적으로 확보하고 연구·개발사업을 추진해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어 자부심을 느낀다”며 “이러한 연구마을 지원사업이 꾸준히 지속될 수 있도록 지원 가능한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포스텍 졸업생 및 교수들이 창업한 벤처기업들로 구성된 포스텍 입주기업 협의체는 현재 18개 업체가 가입해 있으며 40여개 업체들이 가입을 준비하고 있다.

2018년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인 ‘연구마을 지원사업’에 선정돼 포스텍과 공동기술 연구개발에 따른 국비 지원을 받고 있으며, 주요 사업분야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지능형센서, 바이오, 로봇 등 4차 산업이 주를 이루고 있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전준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