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란하게 빛나는 분천역 산타마을
찬란하게 빛나는 분천역 산타마을
  • 등록일 2019.08.25 19:47
  • 게재일 2019.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태항 봉화군수

산타클로스는 아이에서 어른까지 전 세계인들이 사랑하는 전설의 대상이자 동경의 대상이다. 산타클로스는 남에게 베풀기를 좋아한 성 니콜라스의 미담을 17세기 아메리카 신대륙에 이주한 네덜란드인들이 산테 클라스라 불러 자선을 베푸는 전형으로 삼았다. 이 발음이 그대로 미국어화했고, 19세기 크리스마스가 전 세계에 알려지면서 착한 어린이들에게 선물하는 상상의 인물인 산타클로스로 변하게 된 것이다.

산타클로스가 사는 마을은 노르웨이 오슬로를 비롯해서 전세계 여러 곳에 있으나 핀란드 로바니에미의 산타마을이 가장 인정받고 있다. 여기는 전 세계 어린이들이 보내온 편지를 12개 국어를 구사하는 비서들이 산타클로스를 도와 일일이 답장을 해주며 동심의 아이들에게 산타클로스를 기억하게 하는 서비스를 실시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우리나라에도 매년 12월 25일 크리스마스가 되면 산타클로스를 떠올린다. 그러나 크리스마스 전후 며칠만 기억되고 다시 잊혀지고 있다. 봉화는 잊혀진 산타클로스를 되살려 지난 2014년 봉화군, 경북도, 코레일이 같이 동화 속에 나올 법한 산타마을 조성했다.

분천 산타마을은 이름에 걸맞게 산타와 연상되는 다양한 인프라를 시설을 갖추고 있다. 눈썰매장, 산타레일바이크, 산타풍차방, 이글루터널 산타소원지, 루돌프 포토존, 산타 시네마 등의 특색 있는 시설과 2018년에는 산타우체국, 풍차놀이터를 새롭게 운영하면서 관광객들에게 동화 속 산타클로스 마을에 온 것 같은 신비스러운 광경을 선사한다. 산타마을 주변 향토음식점에는 곤드레밥, 산채비빔밥, 수수부꾸미, 메밀전, 봉화 전통막걸리 등 전통음식과 대추, 수수, 차조, 녹두, 호두, 산나물 등 지역주민이 직접 재배한 청정농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지난 2015년부터는 한여름 산타마을도 운영해 무더위에 지친 관광객들에게 특색 있는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한여름 산타마을은 기존 산타마을에 싼타 슬라이드, 레일썰매, 안개분수 등 여름에 어울리는 각종 시설로 관광객들에게 한여름의 무더위를 날려버리는 색다른 기회를 제공했다. 봉화의 산타마을 시리즈는 총 414일간 78만5천명(1일 평균 1천896명)이 방문하며 수십억원의 파급효과를 거뒀다.

관광봉화의 성공은 비단 산타마을에 국한되지 않는다. 먼저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된 백두대간협곡열차가 있다. 2013년 4월 처음 개통한 백두대간협곡열차는 국내 최초 개방형 관광열차로 운행구간은 분천역을 시작으로 강원도 철암까지 오가고 있다.

봄, 여름, 가을에는 백두대간협곡열차로 운행되지만 겨울에는 산타마을과 연계해 산타열차로 운행된다. 산타열차 내부에는 크리스마스와 겨울을 연상케 하는 각종 장신구들로 꾸며지고 승무원 역시 산타클로스 복장하고 손님을 맞이한다. 분천역∼승부역간 12km로 낙동강과 협곡, 철로를 따라 낙동강의 숨은 비경을 감상할 수 있는 최고의 힐링 트레킹 코스인 낙동강세평하늘길도 각광 받으며 매년 2만5천여명의 관광객이 찾고 있다. 이렇듯 예전에는 오지마을이라는 단어가 떠올랐던 봉화는 최근 들어 많은 관광객이 찾는 관광도시로 거듭나고 있다. 특히 분천 산타마을은 국내 겨울여행지 선호도 조사에서 매년 상위권을 유지했으며 지난 2016년 12월에는 한국관광 발전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국내 최고 권위의 2016년 한국관광의 별에 선정되며 관광명소로 발돋움하고 있다.

봉화지역 주민들은 이같은 성과를 관광객 여러분들의 큰 애정과 관심이 만들어낸 결과라 받아들이고 있으며 앞으로도 분천 산타마을의 대폭적인 인프라 확충과 특색 있는 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해 국제적인 겨울 관광지인 겨울왕국 체험랜드로 변모시켜 나가도록 힘을 모을 계획이다.

아울러 봉화만의 특색 있는 관광자원을 잘 개발하고 발전시켜 제2, 제3의 한국관광의 별이 선정될 수 있도록 하고 이를 통해 전국을 넘어 전 세계가 인정하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관광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