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나무 예찬
감나무 예찬
  • 등록일 2019.08.22 20:31
  • 게재일 2019.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로부터 감나무를 문무충효절(文武忠孝節)의 나무라 예찬했다. 잎이 넓어 글씨 연습하기에 좋아 문(文)이 있고 나무가 단단하여 화살촉 재료가 되기에 무(武)가 있다고 했다. 열매의 붉은색이 겉과 속이 다르지 않아 표리가 부동치 않아 충(忠)이 있으며, 노인이 치아가 없어도 홍시를 먹을 수 있으나 효(孝)가 있다고 했다. 서리가 내리는 날까지 열매를 맺으니 이것이 절(節)이다.

중국의 한 문헌에서는 감나무의 일곱 가지 좋은 점을 기술했다. 첫째 수명이 길다. 둘째는 좋은 그늘을 만든다. 셋째 새가 둥지를 틀지 않고 넷째는 나무를 파먹는 벌레가 생기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리고 다섯 번째는 가을 단풍이 아름답고 여섯 번째 열매가 맛있다고 했다. 마지막 일곱 번째는 낙엽이 훌륭한 밑거름이 된다고 했다. 감나무는 여러모로 쓸모가 많다는 뜻이다.

경북 상주시는 삼백(三白)의 고장이다. 쌀과 누에, 곶감이 유명해 붙여진 이름이다. 그 중 가장 유명한 것은 단연 곶감이다. 전국 생산량의 약 65%를 차지한다. 연간 7천t의 곶감을 생산하며 경제적 효과가 2천억원에 달한다고 한다. 상주가 곶감으로 유명해진 배경에는 상주에서 재배되는 감나무의 재질이 곶감하기에 적합하기 때문이다. 타닌 함량이 많은 대신 물기가 적어 곶감 재료로 매우 훌륭하다. 조선시대 예종 때는 임금에게 진상할 만큼 최고의 품질로 손꼽혔다.

곶감은 감의 껍질을 벗겨 건조시킨 것으로 쫄깃한 식감에 달콤한 맛이 특징이다. 겨울철이 제철이다. 추운 겨울날 변변한 간식거리가 없었던 시절에 훌륭한 영양 간식으로 서민의 위안이 된 먹거리다.

상주에는 수령 750년 된 감나무가 있다. ‘하늘아래 첫 감나무’로 명명된 보호수다. 상주시 외남면 소은리에 있는 이 나무는 긴 세월의 풍파에도 아직 가을철이 되면 감이 주렁주렁 열린다.

상주시가 감 농업 분야의 유구한 역사성을 바탕으로 전통 감 농업을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해 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고 한다. 각 지역이 보유한 농업관련 자원 중 보존의 가치가 현격히 뛰어날 때 국가가 인정하는 제도다. 상주 감 농업의 우수성이 드디어 빛을 발할 때가 온 것 같다.

/우정구(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