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대위 “포항지진 특위든 소소위든 택일해야”
범대위 “포항지진 특위든 소소위든 택일해야”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8.22 20:12
  • 게재일 2019.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 국회서 특별법 불발 우려
정치권에 최후통첩 전달 시사

포항 11·15촉발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이대공, 공원식)는 22일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어, 범대위 차원에서 결단을 내릴 수밖에 없다. 특위든, 소소위든 둘 중 하나를 요구하겠다”며 여야 정치권에 최후통첩을 보내기로 했다.

자유한국당은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 법안소위 내에 포항지진특별법만 다룰 소소위 구성을, 더불어민주당은 특위 구성을 각각 주장함으로 인해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이 늦어지고 있다고 판단, 특단의 대책을 내놓겠다는 것이다.

공원식 공동위원장은 이날 경북매일과의 전화통화에서 “여야 원내대표들이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에 앞장서겠다고 했지만 아무런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자유한국당 소속 산자위원장인 이종구 의원, 한국당 김정재(포항북), 박명재(포항남·울릉), 더불어민주당 홍의락(대구 북을) 의원 등을 만나 토론을 하고, 포항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여야 인사들과 간담회 일정을 잡고 있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아울러 “모두의 의견을 수렴하다보면 하루 빨리 포항지진 특별법을 제정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를 토대로 범대위는 특위든, 소소위든 둘 중 하나를 정치권에 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을 둘러싸고 여야간 샅바싸움을 지켜보기 보다는 범대위가 중심이 돼, 정치권의 결단을 촉구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정치권만 바라보면 20대 국회에서 자칫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이 어렵다는 것이 범대위의 시각이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