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 가덕도신공항 재추진 물 건너간 듯
PK 가덕도신공항 재추진 물 건너간 듯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19.08.21 20:46
  • 게재일 2019.08.2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리실 “김해신공항만 재검증”
영남권 신공항 입지 논의 차단

국무총리실이 21일 “김해신공항 재검증에서 정무적 판단은 안한다”고 밝혔다.

따라서 부산시와 정치권을 중심으로 김해신공항의 소음과 안정성, 확장성 등을 문제삼아 백지화시킨 뒤 가덕도 신공항을 재추진하려는 의도는 사실상 무산된 셈이다.

총리실은 김해신공항 재검증을 위해 정부 서울청사에서 영남권 5개 광역자치단체와 국토교통부를 대상으로 비공개 설명회를 가졌다.

김진상 대구시 신공항추진본부장에 따르면 총리실은 재검증과 관련해 김해신공항으로 국한하고 소음과 안정성, 확장성에 대해 기술적, 객관적, 과학적으로 판단하되 정무적인 판단을 배제하는 것으로 기본방침을 확정했다. 이는 김해신공항 재검증이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과 연계한다거나 당초 부·울·경 동남권관문공항검증단이 제기한 안전성과 소음피해, 확장성 등 ‘기술적 쟁점’ 이외의 영남권신공항 입지 등의 방향으로 재검증 논의가 흘러가지 않도록 차단한다는 것이다.

총리실은 설명회에서 검증기구 구성 기준, 검증 범위 및 시기, 검증위원 선임 문제 등에 대해 5개 시·도에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대구시와 경북도는 일단 총리실의 계획을 들은 뒤 사안에 따라 현장 대응하거나 차후에 검토 의견을 제시한다는 입장이다. 김진상 본부장은 “총리실에서 재검증을 김해신공항으로 국한하고 소음과 안정성, 확장성에 대한 부분만 제검증키로 하고 정무적인 판단을 배제하는 것으로 기본방침을 확정했다”며 “김해신공항은 영남권 신공항 건설을 둘러싼 오랜 갈등과 논란 끝에 5개 시·도가 합의하고 공항 관련 전문기관 용역을 통해 추진 중인 국책사업으로 재검증으로 인해 김해신공항 확장이 늦춰질 경우 이는 고스란히 영남권만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환다나 2019-08-22 01:23:53
TK는 5개시도지사 합의에도 없던 대구신공항 잘추진하고있으면서 부울경 공항에는 왜이리 반대를하고 감놔라 배놔라 시끄럽게 하는것인지??

김승훈 2019-08-21 22:30:48
정무적 판단을 안하면, 가덕도신공항이 확정이죠. ㅎ

정시영 2019-08-21 21:59:58
대구 신공항 가즈아~~^^
이제야 탄럭붙겠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