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조국 임명 강행하면 국민 저항 직면할 것”
유승민 “조국 임명 강행하면 국민 저항 직면할 것”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8.21 20:20
  • 게재일 2019.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원진 “조국 가족까지 수사하라”

대구·경북(TK) 지역 야권 인사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며 문재인 대통령을 정조준했다. 사실상 경제공동체라고까지 주장했다.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경쟁했던 바른미래당 유승민(대구 동을)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에 “평등, 공정, 정의는 죽었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대통령 취임식장에서 ‘평등, 공정, 정의’라는 대통령의 말씀에 공감했다. ‘경제와 안보는 무능할지 몰라도, 평생을 외쳐온 평등·공정·정의의 가치만큼은 지킬 것’이라는 순진한 기대도 했다”면서 “지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제기되는 의혹들은 대통령의 평등·공정·정의가 가증스러운 위선이었음을 증명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이 모두가 대통령의 책임”이라며 “저런 사람을 법치의 수호자 자리에 앉히는 게 대통령이 말한 평등이고 공정이고 정의인가”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당장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그를 법의 심판대에 세워야 한다. 국민의 명령”이라며 “만약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한다면 이 정권은 걷잡을 수 없는 국민의 저항에 직면하고, 몰락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우리공화당 조원진(대구 달서병) 공동대표는 이날 별도 자료를 통해 “조국과 딸 그리고 그 가족들은 사실상 경제공동체이며 공범으로 즉각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대표는 “조국이 과거 자신의 SNS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을 ‘정신적 공동체’라고 하고 돈 한푼 받지 않은 박근혜 대통령을 ‘경제공동체’라고 하는데 법적으로 공범이라고 억지 주장했다”며 “조국과 딸 그리고 가족이 보여주는 눈물나는 경제활동을 종합해보면 이들은 사실상의 경제공동체로 불법에 대해서 심판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조국과 일가족들이 학교법인 웅동학원의 이사회와 행정실장을 비롯한 요직에 재직하면서 학교 운영 전반을 장악했고, 조국 동생이 제기한 재단 소송에 조국은 무대응으로 대응했으며, 조국 형제들은 채무는 없애고 채권을 확보했으며 다주택 문제 해결을 위해 동생의 이혼한 제수에게 주택을 처분했다”며 “실질적 오너인 5촌 친척에게 75억원 투자를 약정한 사모펀드를 보면 조국 후보자 일가족들은 사실상의 경제공동체”라고 꼬집었다.

조 대표는 “부산대 의전원에 재학중인 조국의 딸이 두 차례 낙제를 하고도 1천200만원의 장학금을 받는 과정과 대학에서 받은 기타 혜택은 사실상 조국 수석이 받은 것으로 뇌물죄에 해당할 수 있다”면서 “국민들은 조국이 대한민국과 국민으로부터 받은 수많은 특혜와 혜택을 다 돌려달라고 하고 있고 원천 회수하겠다고 하는데 온몸으로 저항하는 꼴이다. 조국은 지금 즉시 지명사퇴를 하는 것이 맞다”고 요구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