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넷 ‘아이돌학교’ 투표 조작 정황도”
“엠넷 ‘아이돌학교’ 투표 조작 정황도”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8.21 20:14
  • 게재일 2019.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듀X 진상규명위원회 성명

엠넷 아이돌 오디션 ‘프로듀스 엑스(X) 101’(이하 ‘프듀X’)에 이어 2017년 같은 채널에서 방송한 ‘아이돌학교’도 투표 조작 의혹에 휩싸였다.

시청자로 구성된 ‘프듀X 진상규명위원회’는 21일 성명을 내고 “현재 경찰 수사 진행 상황을 예의 주시하며 관련 증거를 수집하고 있는 가운데 진상위가 문제를 제기한 ‘프듀X’ 뿐만 아니라 ‘아이돌학교’ 조작에 대한 정황도 확보했다”라고 밝혔다.

경찰은 최근 ‘프듀X’ 데뷔 조 순위 선정에 부적절한 개입이 있었다고 의심할 만한 정황을 일부 발견해 정확한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른 시즌이나 프로그램에서도 유사한 단서가 나오면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추후 ‘아이돌학교’ 조작 의혹에 대한 수사도 이뤄지게 된다면 ‘프듀X’ 뿐만 아니라 엠넷, 나아가 국내 오디션 프로그램 전반에 대한 신뢰도가 추락할 수 있는 상황이다.

한편, 진상위 고소인 대표는 법률대리인과 함께 오는 23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출석해 참고인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진상위는 또 이러한 상황에서 엠넷이 ‘프듀X’를 통해 선발된 프로젝트 그룹 엑스원 데뷔를 강행하는 데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 진상 규명을 외친 시청자의 마음에 두 번 상처 주는 일이며, 스스로 내세운 프로그램 취지를 뒤집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