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안팎 무차별 막말 총질… ‘걱정스럽다’
김문수, 안팎 무차별 막말 총질… ‘걱정스럽다’
  • 등록일 2019.08.21 19:55
  • 게재일 2019.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보수통합 토론회에서 안팎을 가리지 않고 무차별 막말을 난사했다. 자유한국당 김무성·정진석 의원 주최로 20일 보수통합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열린 토론, 미래’ 토론회에서 김 전 지사는 김무성 의원 면전에다 대고 “앞으로 천 년 이상 박근혜의 저주를 받을 것”이라고 쏘아붙였고, 문재인 대통령을 두고는 ‘총살감’이라고 공격했다. 도무지 분노를 다스리지 못하는 듯한 그의 폭언은 듣는 이들에게 큰 걱정거리가 되고 있다.

이날 토론회 연사로 나선 김 전 지사의 험구는 보수통합의 출발점으로 ‘박 전 대통령 탄핵 반대’를 주장하면서 비롯됐다. 그는 “한국당이 정신이 빠졌다. 나라를 탄핵해서 빨갱이에게 다 넘겨줬다”면서 “적어도 박근혜가 저보다 더 깨끗한 사람이라고 확신한다. 그 사람은 돈을 받을 이유도 없고 돈을 받아서 쓸 데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탄핵에 찬성했던 김무성 의원을 겨냥해 “박근혜가 뇌물죄로 구속된 것에 분노하지 않은 사람이 국회의원 자격이 있나”라며 “김무성 당신은 앞으로 천 년 이상 박근혜의 저주를 받을 것”이라고 공격했다. 그러면서 “박근혜가 감옥에 가 있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 문재인·조국부터 쳐넣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방송과 지하조직, 청와대, 문화·예술·법조·행정·정당 모두 좌익들이 잡았는데 하는 짓을 보면 계속 빨갱이라고 커밍아웃을 한다”며 “빨갱이인 신영복을 문 대통령이 가장 존경한다고 한 것은 ‘나 빨갱이요’라고 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김 전 지사는 나아가 “다스 가지고 무슨 이명박 대통령을 구속하나. 그러면 문재인 이분은 당장 총살감”이라며 흥분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발끈하고 나섰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2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전 지사의 발언과 관련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발언”이라고 지적하면서 “한국당도 똑같은 생각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설훈 최고위원도 “김 전 지사의 발언은 도를 넘어도 한참 넘은 얘기”라며 “망언, 실언을 넘어 극언”이라고 비난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한 라디오 방송에서 “한국당이 갖고 있는, 내재돼 있는 한계”라고 비판했다.

정치권 안팎은 김 전 지사의 발언에 대해 대체로 어이가 없다는 반응이다. 무엇보다도 그 같은 극단적인 언행이 자신이 소속돼 있는 당에 대해서 얼마나 해악을 끼치는지를 인식하지 못하는 게 문제다. 정권을 잡은 더불어민주당이 ‘무능’과 ‘오만’으로 국민의 비판이 높아지는 상황이다. 그런데 자유한국당은 기회를 살리는커녕 ‘무능’에다가 ‘막말’‘내분’의 이미지까지 굳혀가고 있다. 한없이 무너지고 있는 제1야당의 자폭(自爆) 행태가 안타깝기 짝이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