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헬기격납고 건설공사 중지하라”
“해병대 헬기격납고 건설공사 중지하라”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19.08.20 20:15
  • 게재일 2019.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동해·청림·제철동 주민들
“항공소음·분진 등 생존권 위협”
헬기부대 배치 전면 재검토 요구

해병대 헬기격납고 건설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20일 기자회견을 갖고 공사 전면 중지를 요구했다.

포항시 남구 동해면, 청림동, 제철동 주민들로 구성된 해병대 헬기격납고 건설반대 대책위원회는 이날 포항시청에서 주민 생존권을 위협하는 헬기부대 배치계획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지난 60여 년간 해병1사단과 해군 6전단 등의 각종 군사시설로 인해 도시개발 지체에 따른 재산권 침해, 군용기 소음 피해 등을 입어 왔다”고 운을 띄운 뒤, “하지만 우리의 희생과 노력에 대한 감사는 고사하고, 국방부는 충분한 사전설명과 동의과정 없이 상률기동헬기부대를 일방적으로 배치해 격납고 건설공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도입하려는 마린온 헬기는 지난해 7월 추락사고로 인해 다섯명의 장병이 사망하는 사고가 난 기종으로, 인근 주민들의 불안감은 더욱더 커질 수밖에 없고 안전 또한 장담할 수 없다”고 전하면서 격납고 건설사업 추진이 강행될 경우, 청와대 및 국방부 등 상경 집회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책위는 “항공소음 및 분진 등으로 주민 생존을 위협하는 해군 6전단은 실질적인 소음 저감대책을 수립하고 장기적인 이전대책을 수립할 것”을 촉구했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