떨어져도 튀는 공처럼
떨어져도 튀는 공처럼
  • 등록일 2019.08.20 19:09
  • 게재일 2019.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현 종

그래 살아봐야지

너도 나도 공이 되어

떨어져도 튀는 공이 되어



살아봐야지

쓰러지는 법이 없는 둥근

공처럼, 탄력의 나라의

왕자처럼



가볍게 떠올라야지

곧 움직일 준비가 되어 있는 꼴

둥근 공이 되어



옳지 최선의 꼴

지금의 네 모습처럼

떨어져도 뛰어오르는 꼴

쓰러지는 법이 없는 공이 되어



떨어져도 튀어오르는 공처럼 탄력 있고 회복력이 강한 삶을 살아가겠다는 시인의 다짐을 본다. 떨어져서 쓰러지고 파괴되어 주저앉아버리는 게 아니라 가볍게 튀어 올라 곧 다른 움직임을 준비할 수 있는 최선의 모습으로 환원되는 공처럼 살겠다는 의지를 엿볼 수 있는 작품이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