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7월까지 벤처투자·펀드결성액 역대 최고기록
올 7월까지 벤처투자·펀드결성액 역대 최고기록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19.08.20 18:41
  • 게재일 2019.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7월까지 신규 벤처투자가 역대 최고치를 넘어섰다.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벤처캐피탈협회는 올해 1∼7월 신규 벤처투자가 2조3천739억원, 벤처펀드 결성액은 2조556억원으로 모두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7% 증가한 것으로, 올해 들어 7개월 연속으로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중기부는 이 같은 추세로 볼 때 올해 초에 예상한 전체 벤처투자 4조원 목표치를 충분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벤처펀드 결성액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부진했지만, 7월 한 달 동안 펀드 결성액은 1∼6월 월평균 결성액 2천196억원의 3.3배에 달하는 7천316억원으로 처음으로 증가세로 돌아섰다. 중기부는 지난해 동기 대비 30.9%나 증가하는 모습을 보이며, 올해 7월부터 본격적으로 벤처펀드 결성이 이루어지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하반기에도 모태펀드, 국민연금 등 기관투자자들이 출자를 확대함에 따라, 벤처펀드의 결성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벤처펀드 결성액이 증가된 배경에는 최근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고 있는 제2벤처붐과 함께 민간의 벤처펀드 출자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

올해 1∼7월 벤처펀드의 출자자를 살펴보면, 민간의 출자액이 1조5천644억원으로 전체 2조556억원의 76.1%를 차지하며 공공정책기관이 출자한 4천912억원의 3배를 넘었다. 특히 개인의 출자 비중이 대폭 증가했다. 올해 들어 7월까지 벤처펀드 출자액 중 개인 출자액은 1천519억원으로, 지난해 1년간 개인 출자액 1천306억원을 이미 넘어섰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