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소상공인 살리기 팔 걷어붙인다
어려운 소상공인 살리기 팔 걷어붙인다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19.08.19 20:33
  • 게재일 2019.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기업 경영자금 445억원 등
국가 추경 예산 추가 지원
시, 특례보증사업 규모 확대

포항지역 소상공인과 소기업에 대한 경영안전자금 445억원을 비롯해 지역신용보증재단의 재보증사업 25억원이 이번 국가 추경으로 지원된다. 지진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포항지역 소상공인과 소기업들에게 큰 힘이 될 전망이다.

이번 ‘소상공인 정책자금 융자 지원 사업’은 일반경영안정자금 성격이다. 상시근로자 5인 미만 사업자를 대상으로 하며, 최고 7천만원까지 지원하고 시중금리보다 낮은 2.0%의 고정금리로 운영된다. 대출기간은 5년 이내 2년 거치 3년 원금균등분활상환으로 이뤄진다. 지난해에는 255억원의 규모로 1천4건의 지원 실적을 보였지만, 올해는 작년대비 633억원이 증가한 3천92건의 실적을 목표로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출연금으로 회수하지 못한 채권에 대해 신용보증재단 중앙회에서 지역신용보증재단으로 재보증 금액을 지원해주는 ‘지역신용보증재단 재보증 사업’에도 국비 25억원이 편성됐다.

이와 함께 지진에 따른 경영애로기업 지원 특례보증 규모가 1천억원으로 상향지원돼 본 보증의 보증한도 및 보증료 우대사항을 늘리고, 타 저금리 상품과 결합해 추진하는 방안도 추진되고 있다.

포항시도 1회 추경에 소상공인 특례보증사업 지원을 100억원에서 150억원으로 늘리고, 이차보전금도 기존 2%에서 3%로 지원 혜택을 늘리는 등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김종식 포항시 일자리경제국장은 “지진피해 및 일본 수출규제 등 경기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 소상공인들이 적기에 자금을 지원받아 안정적인 경영환경이 조성되는 등 실질적인 보탬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안찬규기자 ack@kbmaeil.com
안찬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