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수돗물 검사항목 추가 현행 59개서 광역 수준 270개로”
포항시 “수돗물 검사항목 추가 현행 59개서 광역 수준 270개로”
  • 황영우기자
  • 등록일 2019.08.19 20:24
  • 게재일 2019.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과 투명 공개로 불신 해소도

붉은 수돗물로 논란을 빚고 있는 포항시가 시민들의 수돗물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수돗물 검사항목을 서울을 비롯한 광역시 기준<본지 8월 19일자 1면 보도>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3·4면>

포항시 맑은물사업본부는 19일 기존의 법정 검사항목 59개 항목 외에 일부 광역시에서 시행하고 있는 검사항목도 추가로 검사한다고 19일 밝혔다. 수돗물 검사항목은 환경부에서 먹는물 안전성 확보를 위해 법정 검사항목으로 정한 59개 항목 외에 추가로 25개 항목을 지정하고 있다. 또 서울특별시와 대구광역시, 부산광역시 등은 자체 검사항목을 더해 80∼190개 정도 지정해 검사하고 있다.

포항시도 환경부에서 지정한 검사항목의 경우 외부 검사기관에 의뢰해 검사하고 있지만, 이번 수돗물 필터 변색과 관련해 서울특별시와 대구 등 일부 광역시에서 실시하는 검사항목을 추가해 모두 270개 항목을 검사하기로 했다. 시는 추가검사 장비 도입과 검사 인력을 보강하기 전까지는 대구광역시와 부산광역시, 한국수자원공사 등 추가 검사항목의 검사가 가능한 기관에 검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또 검사 결과를 시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하는 등 수돗물 관리를 대폭 강화해 시민들의 수돗물에 대한 불신을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포항시는 이밖에도 유강수계 정수장 6곳에 대해 오존, 활성탄 접촉시설과 막여과 등 고도정수처리시설을 도입하는 한편 정수장 성능개량 공사 등 현대화 사업을 연차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황영우기자
황영우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