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공무원에 고가 기념금품 제공
퇴직공무원에 고가 기념금품 제공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08.19 20:26
  • 게재일 2019.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7개 지자체, 권익위 권고 무시
최대 200만원 황금열쇠 등 ‘관행적’

경북도 7개 지자체가 퇴직공무원에게 고가의 황금열쇠 등을 제공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대구경북정보공개센터는 최근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국민권익위원회가 권고안을 통보한 이후 2017∼2019년 경북도 지자체의 퇴직공무원 기념금품 제공현황을 조사한 결과, 영주·영천·포항·안동시와 고령·봉화·청도군 등 7개 시군에서 퇴직공무원에게 고가의 기념금품을 제공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도내 7개 시군은 지난 2017년부터 2019년 5월까지 총 1천167명의 퇴직 공무원에게 모두 8억6천여만원 상당의 기념금품을 제공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 사람당 평균 73만9천여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일부 지자체의 경우에는 최대 200만원 상당의 황금열쇠를 제공한 것으로 조사됐다.

권익위는 퇴직공무원에 대한 기념금품은 기관운영 업무추진비 한도 내에서 수저세트, 만년필, 커피잔 세트, 반상기 세트, 다기세트 등의 집행을 원칙으로 명시했지만, 권고 이후에도 이를 무시한 상태다. 경북도의 일부 지자체는 여전히 관행적으로 고가의 황금열쇠 등의 현금성 기념금품을 제공하고 있는 상황이다.

퇴직 공무원에게 기념금품을 제공하지 않은 지자체는 칠곡·울릉·청송·의성·영덕군 등 6곳이다.

대구경북정보공개센터는 “경북도 지자체는 권익위의 권고 사항을 반드시 이행하고 시군민들이 이해할 수 있는 선에서 기념금품 제공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