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지역 공공데이터 검색 한번으로 다 본다”
市 “지역 공공데이터 검색 한번으로 다 본다”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9.08.19 20:23
  • 게재일 2019.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데이터 통합 플랫폼 구축 완료

대구시가 ‘빅데이터 통합 플랫폼 구축’을 완료했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데이터기반 행정혁신의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대구시는 20일 ‘빅데이터 통합 플랫폼 구축’완료보고회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대구시는 지난해 5월 전국 최초로 행정안전부의 ‘지역 빅데이터 허브 사업’공모에 선정됐다. 그동안 대구시는 국비 5억원 등 총 사업비 10억원을 투입해 ‘디(D)-데이터허브’구축에 나섰다.

이번 ‘디(D)-데이터허브’의 구축으로 여기저기 흩어져 있던 대구시 공공데이터를 한번의 검색으로 쉽게 찾을 수 있게 됐다. 또 대구시와 8개 구·군이 보유한 공공데이터와 통계데이터, 분석데이터 등 1만5천여개의 데이터를 다운로드할 수 있게 됐다.

상단에 검색창을 배치해 키워드 하나로 연관되는 데이터를 쉽게 찾을 수 있다. 교육, 사회복지, 문화관광 등 16개 카테고리로 데이터를 분류하고 유사한 데이터끼리 모아서 한 눈에 볼 수 있게 구성했다. 특히, 시민들의 문의가 많은 총인구수, 차량등록대수 등 주요데이터와 인기·최신 데이터를 전면에 배치했고, 그래프 등을 이용해 데이터를 시각화해 이용 편의를 높였다.

대구시는 앞으로 ‘디(D)-데이터허브’와 ‘빅데이터 활용센터’, ‘오픈스퀘어-디(D) 대구’와 연계해 행정 내부는 물론 학생, 창업자 등 시민 누구나 대구시 공공데이터를 활용해 분석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상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 핵심 자원인 데이터의 수집과 개방은 더 이상 선택이 아니라 필수로 요구되어지는 행정서비스”라며 “디(D)-데이터허브를 통해 고품질·고가치의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