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일자리 창출 위한 상생순환형 지원 모델 모색
청년일자리 창출 위한 상생순환형 지원 모델 모색
  • 정철화기자
  • 등록일 2019.08.15 20:13
  • 게재일 2019.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순환형 청년문화창업
특구 조성 용역 착수보고회

구도심 활용 지역경제 활성화
관련분야 전문가 의견 수렴

순환형 청년문화창업 특구조성 용역 착수보고회에 참석한 포항시 관계자와 용역수행기관 관계사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포항시는 지난 14일 청년일자리 창출 및 지역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방식의 상생순환형 지원모델을 모색하는 ‘순환형 청년문화창업 특구조성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 특구는 문화공영개발과 이익환원 방식으로 구도심, 대학가, 운하, 상권 쇠퇴지역 및 저개발 청년 밀집지역 등의 상가(시장)·주택(근린생활형) 등을 매입해 청년 문화사업자 등이 임대료 상승 및 퇴거불안에 구애받지 않고 운영할 수 있도록 저렴하게 장기임대하는 조건으로 조성된다.

추후 활성화를 통한 개발 이익은 도심활성화, 관광자원화 등을 통해 지역사회에 환원해 청년층의 활발한 창업 및 문화콘텐츠 생산·공급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지역 관광산업과 연계를 도모하게 된다.

이날 보고회는 용역수행기관의 착수 보고와 문화, 도시재생, 창업 관련분야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하는 순으로 진행됐고, 지역 내 문화창업의 수요 및 창업지원 현황 분석을 통한 효율적인 창업지원 방안을 모색했다. 이 용역은 ‘순환형 청년문화창업 특구’ 조성을 위한 △지역 내 창업 등 현황분석 및 국내·외 사례분석 △사업의 기본방향 및 콘셉트 도출(사업계획 수립) △타당성 검토(전문가 의견 반영, 피드백 가능 시스템 제시)의 주요내용을 담을 예정이다. 중간보고회, 공청회, 전문가 토론회 등에서 제시된 의견 등을 보완해 올해 11월 중 최종 용역결과가 나온다.

송경창 포항시 부시장은 “이 용역을 통해 구도심 등 상가 공실이 많은 지역의 현황 분석을 통한 문화창업 가능성을 적극적으로 타진하고, 지역의 문화콘텐츠 창업으로 연계하여 청년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시정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철화기자 chhjeong@kbmaeil.com
정철화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