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고 싶어도 못가는 ‘수상레포츠 교실’
가고 싶어도 못가는 ‘수상레포츠 교실’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19.08.15 19:43
  • 게재일 2019.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시, 20~25일 무료체험 운영
대부분 학교 개학으로 참여못해

[구미] 구미시가 수상레포츠 저변 확대를 위해 마련한 낙동강 수상레포츠 무료체험 교실이 어린 학생들을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구미시는 오는 20일부터 25일까지 구미대교 아래 낙동강 수상레포츠 체험센터에서 무료로 수상레포츠 체험교실을 운영한다.

이번 무료체험교실에서 초보자는 카누(2∼3인승), 카약(1인승, 2인승), 래프팅보트 총 3종의 무동력 수상레저기구를 체험할 수 있고, 패들보드와 윈드서핑은 안전상의 이유로 숙련자에 한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매일 2회 오전 9시 30분부터 11시 30분까지(2시간), 오후 1시 30분부터 3시 30분까지(2시간) 총 4시간 운영되며, 14세 이상(단, 8세 이상은 부모 동반 하에 가능)이면 누구나 전문강사가 진행하는 간단한 교육 후 이용 가능하다.

하지만, 정작 학생들은 이 기간 무료체험을 하고 싶어도 할 수가 없다. 대부분의 학교가 오는 20일 여름방학을 마치고 개학을 하기 때문이다.

구미시가 학생들의 방학기간을 고려하지 않고 체험기간을 정하면서 정작 학생들은 수상레포츠 체험을 할 수 없게 됐다.

한 시민은 “어린 학생들이 아니면 누가 체험을 하겠는가. 조금만 신경을 쓰면 되는 일을 왜 이렇게 처리하는지 모르겠다”며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도록 만들거면 차라리 시작도 안했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구미시 관계자는 “지난번 태풍 소식으로 체험교실이 연기가 됐다”며 “학생들의 방학기간은 미처 확인하지 못했다”고 했다.

/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