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에 가서 - 몸詩 24
고향에 가서 - 몸詩 24
  • 등록일 2019.08.15 18:52
  • 게재일 2019.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진 규

바알간 초록시금치 밑둥

아침 산책 나온

바알간 오리발 맨발



채마밭을 지나



바알간 볼의 소년이

새 운동화를 신고

읍내

학교로 간다

도시락이 따뜻하다



아직은

미워할 수 없는 게

더 많다

아직은

바알간 속살로

기다리고 있는 게 더 많다



시인이 고향에 가서 받은 느낌을 그려내고 있다. 바알간 초록 시금치와 오리들의 맨발, 바알간 볼의 소년이 새 운동화를 신고 읍내 학교로 가는 풍경은 옛날이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 어쩌면 그 소년이 그 옛날 자신의 모습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것이리라. 소년에게서 희망의 빛살을 보는 백발의 시인은 자기 자신이 새 운동화를 신고 학교로 가던 어린 시절의 모습을 떠올리며 가만히 웃고 있는 것이리라.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