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플랫폼시티 본격 시동
4차 산업혁명 플랫폼시티 본격 시동
  • 정철화기자
  • 등록일 2019.08.13 20:25
  • 게재일 2019.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시대 변화 대응 위해
조찬 포럼·공무원 마인드교육

포항시는 13일 간부공무원 및 전 직원을 대상으로 ‘플랫폼 포항시-4차산업혁명’, ‘인공지능의 현주소’를 주제로 교육을 진행했다. /포항시 제공
포항시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변화에 대응하는 플랫폼시티로 도약하고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직원들을 대상으로 4차 산업혁명의 중요성과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교육을 진행하는 등 본격적으로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고 있다.

13일 포항시는 ‘플랫폼 포항시-4차산업혁명’, ‘인공지능의 현주소’를 주제로 간부공무원을 비롯한 전 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교육을 진행했다.

이날 강의를 맡은 한국개발연구원(KDI) 김인숙 연구위원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로 소통역량을 강조하고 소통, 조율, 합의를 이끌어내는 공무원의 전문성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할 수 있는 네트워크 구축, 지식 공유 등 정책플랫폼을 제시하고 시민의 참여와 결정을 행정과 연결하는 개방성을 강조했다. 이어 정책현장성과 관련해 시민들이 스스로 선택하고 결정하는 ‘디지털 주권’을 통해 플랫폼으로서 포항시가 나아갈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공무원 마인드교육에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인공지능(AI)에 대한 직원들의 이해 폭을 넓혀주고자 손정권 한동대학교 석좌교수가 강연을 진행했다.

손 교수는 인공지능에 대한 정의 및 개념, 인공지능의 국내외 현황, 포항시가 가진 핵심역량에 대한 설명과 지속가능한 혁신을 위한 소프트웨어, 디지털 융복합 등 인공지능과 연계하는 산업과 기술 적용 사례를 제시했다.

시는 앞으로 빅데이터, 신소재, 블록체인, 바이오·나노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에 대한 전문가를 지속적으로 초청해 강연을 이어가고 강소형 연구개발 특구, 배터리 규제특구, 포항 벤처밸리, 영일만 관광특구 등 국가전략특구를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을 접목해 포항의 미래를 준비해나갈 예정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은 이미 우리 눈앞에 다가온 현실이다”며 “사람과 기술이 함께 조화를 이루는 융복합 시대에 걸맞은 공직자의 변화가 가장 중요하고 이를 통해 역점시책 개발과 혁신행정 추진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찾아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지난 6월 전국 최초 강소형 연구개발특구 지정, 7월 배터리 규제특구 선정, 8월 영일만 관광특구 지정, 포항벤처밸리 추진 등 4대 국가전략특구를 기회특구로 삼아 창업, 성장, 투자, 고용증가로 이어지는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해 특구추진단 출범, AI·소프트웨어 미래인재양성 협약식 등 S플랫폼시티 포항 2025플랜을 추진하고 있다. /정철화기자
정철화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